생활. 김수영.

글창고 2011. 8. 2. 15:48

생활


김수영




시장거리의 먼지나는 길 옆의
좌판 위에 쌓인 호콩 마마콩 멍석의
호콩 마마콩이 어쩌면 저렇게 많은지
나는 저절로 웃음이 터져나왔다


모든 것을 제압하는 생활 속의
애정처럼
솟아오른 놈
(유년의 기적을 잃어버리고
얼마나 많은 세월이 흘러갔나)


여편네와 아들놈을 데리고
낙오자처럼 걸어가면서
나는 자꾸 허허…… 웃는다


무위와 생활의 극점을 돌아서
나는 또 하나의 생활의 좁은 골목 속으로
들어서면서
이 골목이라고 생각하고 무릎을 친다


생활은 고절이며
비애이었다
그처럼 나는 조용히 미쳐간다
조용히 조용히…….


Posted by Counter-Songwriter 우주연

댓글을 달아 주세요